• 성경검색
  • 전체게시글 검색

KJB문서

  • 킹제임스성경
  • KJB문서

너희는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말에 더하거나 거기에서 빼지 말고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주 너희 하나님의 명령들을 지키라.
(신명기 4장 2절)

  • 하나님은 정확히 무엇을 보존하시나요?조회수 : 3984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6년 4월 6일 19시 28분 53초
  • 안녕하세요?
     
    킹제임스 흠정역 성경을 처음 접한 분들이 가끔 제게 묻습니다.
     
    “킹제임스 흠정역 성경을 샀는데 앞표지부터 뒤표지까지 모두 다 하나님이 보존해 주셨나요?”
     
    아마도 다음과 같은 글에서 킹제임스 흠정역 성경을 읽고 뜻이 너무나 명확하기에 이 성경을 깊이 사랑하다 보니 이렇게 순진하게 질문하는 분들이 있어 한영대역 성경을 가지고 답을 드립니다.
     
     
    킹제임스 흠정역 한영 대역 성경을 펴면 맨 앞에 ‘성경전서 타이틀’, ‘독자들에게 드리는 글’, ‘제임스 왕께 드리는 글’, ‘성경 개관’, ‘성경전서목차’ 그리고 ‘일러두기’까지 총 16쪽이 나옵니다. 이것들은 모두 사람의 글이므로 당연히 하나님이 보존하지 않습니다.
     
    그 뒤에 창세기를 펴면 맨 위에 창세기 요약 표가 나옵니다. 이것도 역시 모두 사람의 글입니다. ‘제1장’, ‘하나님의 6일 특별 창조(창2:4-9; 욥38:4-11)’ 등의 제목도 다 사람의 것입니다. 1절 에 보면 ‘처음에’에 관주 a가 붙어 있습니다. 이런 관주도 다 사람의 것입니다.
     
    출애굽기 등도 다 이런 식으로 구분하면 됩니다.
     
    이렇게 해서 1397쪽으로 가면 말라기 4장 끝 부분이 나옵니다. 거기에 ‘대언서들의 끝’, ‘The End of The Prophets’가 나오는데 이것들도 다 사람의 것입니다. 그 밑의 그림도 마찬가지입니다.
     
    그 다음 장에 가면 <구약과 신약 사이의 400년>이라는 2쪽짜리 글이 나옵니다. 이것은 말 그대로 그 400년 동안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요약해서 알려주는 유익한 정보이지만 역시 사람의 글입니다.
     
    그 다음에 ‘신약전서 타이틀’이 나오는데 이것도 사람의 것입니다.
     
    마태복음부터 계시록까지는 위에서 설명한 창세기 부분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서신서로 넘어가면 맨 끝에 추신 즉 편지 끝에 덧붙여 말한 글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301쪽의 로마서 16장 끝에는 ‘로마 사람들에게 고린도에서 써서 겐그레아에 있 교회의 종 뵈베 편에 보내다’가 나오는데 이것 역시 사람의 것입니다.
     
    481쪽은 계시록의 끝입니다. 여기에 있는 ‘끝’과 ‘Finis’ 그리고 그림도 다 사람의 것입니다.
     
    그 이후에 나오는 부록의 모든 글과 지도 등도 다 사람의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영원토록 보존해 주시겠다고 약속하신 하나님의 말씀들(단어들)은 창세기 1장 1절부터 계시록 22장 21절까지의 1,189장, 31,102절의 단어들뿐입니다. 이 외에는 심지어 장 번호 및 절 번호도 다 사람의 것이므로 우리에게 도움을 줄 수 있지만 하나님의 말씀 보존 약속에 의해 영원토록 보존되는 부분은 아닙니다.
     
    이것은 영어 킹제임스 성경에 대해서도 동일합니다.
     
    1611년 오리지널 영어 킹제임스 성경을 보면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총 1504쪽으로 구성된 오리지널 킹제임스 성경은 다음에서 모두 볼 수 있습니다. 모든 페이지를 한 장 한 장 볼 수 있도록 편리하게 되어 있으니 유심히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https://www.originalbibles.com/the-original-king-james-bible-1611-pdf/
     
    1. 구약성경 타이틀(1쪽)
    2. 왕께 드리는 헌사(3쪽)
    3. 역자들이 독자들에게 드리는 글(11쪽)
    4. 달력(12쪽)
    5. 39년의 연감(1쪽)
    6. 이스터를 찾는 방법(1쪽)
    7. 아침과 저녁 기도에서 읽을 시편과 교훈들(4쪽)
    8. 구약과 신약의 책 이름들(1쪽)
    9. 성경 인물들의 족보(약40쪽): 1-9까지가 총 76쪽임
    10. 구약 성경(77쪽부터 1004쪽까지 총 928쪽)
    11. 외경(1005쪽부터 1216쪽까지 총 212쪽)
    12. 신약성경(1217쪽부터 1504쪽까지 총288쪽)
    13. 한 쪽에 5개 정도씩 들어 있는 난외주(밑의 그림 참조)
    14. 관주(9,000여 개, 밑의 그림 참조)
    15. 장 요약(밑의 그림 참조)
     
    1-15번까지의 목록에서 하나님께서 보존해 주시는 ‘말씀들’(단어들)은 오직 10번의 구약성경과 12번의 신약성경뿐입니다(파란색). 이외의 모든 것은 다 사람의 것으로 우리에게 도움을 줄 수는 있으나 신뢰할 필요도 없고 영원히 보존되지도 않는 것들입니다.

    또한 15번 즉 성경의 각 장마다 맨 위에 있는 몇 줄의 장 요약(설명)도 마찬가지로 사람의 것입니다.

    11번의 외경은 우리말 킹제임스 흠정역 성경에 있는 <구약과 신약 사이의 400년>이라는 글과 마찬가지로 100% 사람의 글이므로 역사적 상황을 참고할 수 있는 자료로 쓸 수 있다는 점 외에는 다른 가치가 없는 글입니다. 여기에 다른 의미를 두는 사람은 어리석은 사람입니다. 그러므로 ‘킹제임스 성경은 외경이 들어 있어서 건전하지 못한 성경이다’라고 주장하는 사람 역시 괜한 트집을 잡으려는 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킹제임스 성경 역자들은 분명하게 오리지널 성경에서 총 212쪽을 차지하는 외경의 모든 페이지에 ‘외경’(Apocrypha)라고 아주 크게 표시해 두었습니다. 즉 그들은 이것이 지도와 같은 참조 자료(사람의 글)이지 성경이 아님을 확실하게 하였던 것입니다.
     
    “킹제임스 성경의 번역자들도 거룩한 성경 기록을 존중하듯이 외경을 존중하지 않았다. 번역자들이 상대적으로 외경을 경시한 것은 제네바 성경에서처럼 명백하게 나타나지는 않았지만 이것은 1611년도에 발행된 초판에서 번역자들이 보여 준 방법에서 잘 드러난다. 그들은 천주교회의 성경들처럼 외경을 구약성경 안에 넣지 않고 대신 구약성경과 신약성경 사이에 넣었고 표제지에 전혀 외경을 언급하지 않았다. 표제지는 간단하게 ‘구약성경과 신약성경을 포함하는 거룩한 성경’이라고만 기록되어 있다. 목차에서도 그것들은 단지 ‘외경이라 불리는 책들’이라 기록되었고 그것들을 아예 구약과 신약성경에서 떼어 놓았다.
     
    게다가 구약성경과 신약성경은 시작하는 첫 페이지에 정교한 조각 그림을 가지고 있지만 외경은 그렇지 않다. 정경에는 각 페이지의 내용을 요약하는 부분이 윗부분에 난외 표제로 있었지만 - 예를 들어 창세기, ‘인간의 창조’, ‘첫째 안식일’, ‘결혼 관습’ 등 - 외경에는 처음 페이지부터 끝까지 단지 ‘외경’이라고만 기록되어 있다. 더 나아가 킹제임스 성경 번역자들은 자기들이 외경에서 했던 방식으로 정경의 성경책들을 헐뜯지 않았다. 예를 들어 외경 에스드라 전서(1 Esdras) 5장 5절을 보면 성경의 어느 곳에서도 발견되지 않는 말 즉 ‘이곳은 부패되었다’는 것과 같은 말이 난외 공간에 기록되어 있다. 에스더기의 경우 천주교회의 것은 지금 구약성경에 있는 9장 말고 몇 장이 더 첨가되어 있다. 킹제임스 성경의 외경 부분에서 이 장들의 제목에는 ‘에스더기의 부가적인 이 장들은 히브리어나 갈대아어로 발견되지 않았다.’라고 기록되어 있다."(킹제임스 성경의 영광, 토마스 홀랜드 지음, 73-74쪽)
     
    <킹제임스 성경의 영광 무료 PDF>
    http://new.keepbible.com/Pds1-1/View/4SW&page=5
     
    13번 난외주도 마찬가지입니다(첫번째 그림 참조). 하나님은 한 번도 난외주를 인정하신 적이 없으며 그 안의 단어들을 보존해 주시겠다고 약속하신 적이 없습니다. 하나님이 보존해 주시겠다고 약속하신 것은 난외주가 아니라 지난 400년 동안 온 세상 사람들이 손에 들고 읽은 킹제임스 성경 본문입니다. 그래서 난외주는 1611년 성경이 출간된 이후 곧바로 사라져서 아무도 여기에 가치를 두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정확하게 판단해서 알아야 할 것은 난외주란 소수의 다른 견해가 있었다는 정황을 정직하게 알리는 것이 목적일 뿐 난외주 자체가 본문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이에 대해 20세기 최고의 본문 비평 학자로 알려진 에드워드 F. 힐즈 박사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번역자들이 킹제임스 성경에 첨가한 난외주들은 하나님께서 그들의 수고를 섭리[돌보심]로 인도하셨음을 보여 준다. 스크리브너(1884)는 외경이 포함된 1611년 판 킹제임스 성경에 8,422개의 난외주가 있었다고 말한다. 스크리브너는 구약성경의 난외주들 가운데 4,111개는 히브리어나 아람어 원문에 좀 더 문자적인 의미를 제공해 주며 2,156개는 달리 번역할 수 있는 예들이고 67개는 이문들이라고 말한다. 또한 신약성경의 난외주들 가운데 112개는 그리스어의 문자적 번역을 제공해 주며 582개는 달리 번역할 수 있는 예들이고 37개는 이문들이다. 이러한 난외주들은 번역자들이 그들의 사고 과정 속에서, 모든 가능성을 가늠하면서 자기들이 보기에 가장 최상의 것으로 보이는 번역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하나님의] 섭리로 인도를 받았음을 보여 준다. <킹제임스 성경 변호 213쪽>
     
    <킹제임스 성경 변호 무료 PDF>
    http://new.keepbible.com/Pds1-1/View/4SX&page=5
     
    이분은 곧 번역자들은 자신들의 부족함과 연약함으로 인해 여러 가지 가능성을 다 살펴보았음을 난외주에 표기하였지만 하나님께서는 그들의 겸손함을 보시고 섭리 즉 돌보심으로 그들이 본문의 단어들 - 난외주가 아니라 - 을 선택하는 것을 인도해 주셨다고 말합니다.
     
    이들의 겸손함에 대해 힐즈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난외주들이 보여 주듯이, 킹제임스 성경 번역자들은 자신들의 작품인 그 성경을 완전한 것 혹은 영감을 받은 것으로 간주하지 않았고 다만 그 성경이 하나님의 거룩한 말씀들을 신뢰할 만하게 재현한 것으로 여겼으며 그리스도인 독자들에게도 그것을 그렇게 추천했다. (214쪽)
     
    그리고 힐즈는 킹제임스 성경 <번역자들이 독자에게 주는 글>의 마지막을 소개합니다.
     
    "우리가 이미 서문의 분량을 초과하지 않았다면 다른 많은 것들을 온유한 독자인 당신에게 경고해 줄 수 있을 것이다. 이제는 우리가 구하거나 생각할 수 있는 것 이상으로 더 확실히 세울 수 있는 하나님에게 그리고 하나님의 은혜의 영에게 당신을 맡기는 일만 남았다. 그분은 우리의 눈에서 비늘을, 우리의 마음에서 베일을 벗기신다. 또 우리가 자신의 말씀을 이해하도록 우리의 지혜를 열어 주시고 우리의 마음을 넓히시며 참으로 우리의 성정을 고치신다. 그 결과 우리는 금과 은보다 더 그것[말씀]을 사랑할 수 있으며 참으로 끝까지 그것을 사랑할 수 있다.… 살아 계신 하나님의 손 안으로 떨어지는 것은 두려운 일이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실 때에 귀를 기울이는 것, 그분께서 우리 앞에 자신의 말씀을 놓으실 때에 그것을 읽는 것, 그분께서 자신의 손을 뻗으시고 부르실 때에 ‘오 하나님이여, 내가 여기 있나이다. 우리는 당신의 뜻을 행하기 위해 여기 있습니다.’라고 대답하는 것, [바로] 그것은 복된 일이며 우리를 결국 영존하는 복으로 인도할 것이다. 우리가 주님을 알고 그분을 섬기도록 주님께서 돌보심과 내적 의식으로 우리 안에서 일하실 것을 구한다. 이로써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실 때 우리는 그분께 인정을 받을 것이다. 성령님과 더불어 그분께 모든 찬양과 감사가 있기를 원한다. 아멘." <번역자들이 독자에게 주는 글>
     
    만약 난외주가 하나님의 말씀이면 하나님께서 그것들을 본문으로 넣으셨을 것입니다. 난외주는 역자들이 자신들도 실수할 수 있는 사람임을 인정하면서 소수 의견을 존중하기 위해 집어넣은 사람의 글입니다. 하나님은 이런 겸손한 사람들을 들어서 완전한 성경을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이것은 마치 모세나 다윗, 솔로몬 같은 불완전한 사람을 써서 완전한 성경을 기록하게 하신 것과 같은 원리입니다.
     
    그러므로 난외주를 성경의 본문 수준으로 승격시켜야 한다거나 난외주의 번역이 맞는다는 주장은 억지이며 역사가 인정하지 않는 무지의 소산입니다. 지난 400년 동안 모든 신학과 교회 교리는 다 킹제임스 성경 본문으로 이루어졌으며 난외주와 외경 등은 고려할 가치가 없는 ‘인간의 산물’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또한 3번 즉 ‘번역자들이 독자들에게 주는 글’에 무궁무진한 보화가 숨겨져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런데 저를 비롯해서 킹제임스 성경 유일주의를 고수하는 자들이 일부러 진실을 숨기고 있다고 대담하게 말합니다.
     
    그러나 3번 역시 역자들이 독자들에게 알리고 싶은 것들을 요약한 것으로 100% 사람의 글입니다. 3번은 킹제임스 성경의 본문과는 달리 일반 대중이 알 수 없는, 1611년경의 최고 지성인들만 알 수 있는 현학적 형태로 기술되었습니다. 따라서 3번은 현시대의 영문학을 전공한 사람들도 읽기가 심히 난해한 글입니다.
     
    보통 사람들에게 성경을 주시려는 하나님께서 과연 그토록 진귀한 보물을 소수의 학자들만 볼 수 있도록 감추어 놓았을까요? 성경의 하나님께서 이렇게 일하시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까? 하나님께서 불필요한 것으로 여기고 일찌감치 사문(死文)으로 만들어 폐기처분하신 것으로 본문을 뒤집으려고 하는 것은 언감생심(焉敢生心)입니다. 심지어 킹제임스 성경 반대 진영의 학자들도 이런 일은 안 합니다. 우스갯거리가 되기 때문입니다.
     
    이런 글을 통해 우리는 킹제임스 성경 번역자들 50여 명의 학식과 깊이를 가늠해 볼 수 있고 이런 놀라운 학식과 지성에도 불구하고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도록 킹제임스 성경을 가장 간결하면서도 우아하게, 그리고 정확하게 번역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해야 합니다.

    참고로 우리가 3번 즉 ‘번역자들이 독자들에게 주는 글’과 같이 진귀한 보배를 나쁜 의도를 가지고 몰래 숨기고 있다고 말하는 분들이 더러 있나 봅니다. 그런데 3번은 이미 오래 전에 – 아마도 10여 년 전에 – 윤여성이라는 분이 영어(왼쪽)와 한글(오른쪽) 대역으로 80쪽 분량의 소책자로 완역했기에 킹제임스 성경 진영에서 성경에 관심 있는 분들은 대개 다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글은 이미 숨기려야 숨길 수도 없는 것입니다. 급한 마음으로 무엇을 지적하고 비판하기 전에 먼저 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그리스도인으로서 기본적인 양식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여기에 대해서는 추후에 정리해서 글을 올릴 것입니다.
     
    샬롬
     
    패스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